인사말 The Association for Korean Historical Studies

다운로드 (1) 

 

안녕하십니까?

 

저는 28대 한국사연구회 회장으로 선임되어 2년간 회장직을 맡게 된 오영교입니다.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본 학회를 위해 봉사를 자원해주신 임원진 및 편집·연구이사님들과 함께 인사를 올립니다.

 

본 학회는 1967년에 창립된 후 한국사 연구와 보급, 학회 회원들의 학적 친목 조성 외에 각 시기마다 학계를 둘러싸고 조성된 여러 현황을 잘 파악하고 이에 적절하게 대응해 왔습니다. 앞선 시기 회장단과 이사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.

 

새로운 50년을 바라보는 시기이자 한 획을 긋는 역사적 사안이 한창 진행 중인 중요한 때에 학회 일을 맡게 된 데 대해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. 20193·1운동 100주년에 이어 올해는 5·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,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이하게 됩니다. 이에 본 학회에서도 관련연구와 세미나를 개최하여 이를 기념하고자 합니다.

 

직전 임기의 회장단과 이사진들의 열정과 헌신으로 학술대회를 통해 한국사 연구방법론의 재정립을 위한 다양한 모색이 있었습니다. 본 임기에서도 이미 이룩한 성과를 더욱 확대하면서 시대변화에 맞는 담론을 형성하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. 공동연구학술대회 주제 등의 기획에서 연구이사님들을 중심으로 학계의 이슈가 되고 관심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. 이를 위해 국사편찬위원회, 한국학중앙연구원, 한국연구원 등의 기관과 분과학회, 그리고 지방사 연구를 수행하는 지역학회와의 긴밀한 연계를 모색하고 소정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매진하겠습니다.

 

최근 우리 학계에서는 쟁점이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. 발표장에서 토론자의 지적에 답하는 것 외에 지상을 통해 토론이 진행되고 동일 주제에 대한 진지한 반론과 재반론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가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. 초창기 본 학회를 중심으로 선학들이 자본주의 맹아론신분제를 둘러싸고 학회지의 지면을 달리하여 논변하며 학계의 관심을 증폭시켰던 열정적인 모습이 다시 재연되기를 기대해봅니다. 기계적이고 평면적이고 단편적이기 보다는 실증적이고 심층적인 분석이 이루어지고 한 글자 한 문장 한 논문에 혼신의 힘을 다하는 학문풍토가 재차 조성되는데, 본 학회의 월례발표회와 학술지 한국사연구가 견인하게 되기를 열망합니다.

 

이 모든 바램이 잘 수행되기 위해서는 회원님들의 관심과 조언이 필수적입니다. 한국사연구회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으로 동참해주십시오. 감사합니다

2020.2.25.
한국사연구회 회장 오영교

PC버전 보기